삼성重, 1.4조 유상증자 청약률에 이목 집중… 시장 기대치 '바로미터'

조달 자금 1조4088억원, 재무구조 개선에 투입 예정

유호승 기자 2018.04.12 11:07:52

▲삼성중공업의 LNG선.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의 1.4조원 규모의 유상증자 청약률에 이목이 집중된다. 청약률을 통해 3년 연속 적자에 허덕이고 있는 삼성중공업에 대한 시장 기대치를 가늠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앞서 유상증자를 진행한 현대중공업의 청약률과 직접적인 비교가 될 수 있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12~13일 이틀동안 우리사주조합과 기존 주주 대상으로 청약을 진행한다. 기존 주주들이 100% 청약을 하지 않을 경우 진행될 실권주 일반공모는 17~18일이다. 신주 상장예정일은 다음달 4일이다.
 
삼성중공업이 유상증자 청약에서 얼마나 높은 청약률을 기록할지 초미의 관심사다.
 
내부적으로는 시장 상황이 회복되고 있어 주주들의 기대치가 높고, 시세차익이 확실시되기 때문에 투자자들에게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우리사주조합 대상으로 진행된 사전청약에서 청약률은 125%를 기록했다.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된 4800만주를 두고 조합원들이 신청한 주식수는 6004만주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7~8일 우리사주조합과 기존 주주 대상으로 유상주주 청약 접수를 진행했다. 당시 청약률은 107.8%로 유상증자를 통해 1조2350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증권가는 삼성중공업의 청약률을 정확히 예측할 수는 없지만, 100% 청약이 확실하다고 보고 있다.

최광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중공업은 올해 초부터 LNG선과 컨테이너선 등의 발주가 많고 선가도 오르고 있다”며 “시장 상황 등이 좋아 신규발행될 주식도 모두 청약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삼성중공업이 올해 목표했던 수주실적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봤다. 유상증자도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모집된 자금은 차입금 상환 등에 우선적으로 쓰일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중공업은 유상증자를 통해 공모한 자금 1조4088억원을 자금난 해소에 투입할 방침이다. 현재 삼성중공업의 부채비율은 140%대로 신규 자금 투입시 90%대로 낮아진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증자를 통해 조달된 자금은 재무구조 개선과 선박건조 관련한 자재 구매대금 집행 등의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