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車 충전 불안 줄인다"...현대차,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전국 확대

서비스 요청 시 연 4회 무료 충전
충전차량, 10대서 60대까지 확대 보급

옥승욱 기자 2017.07.17 17:17:07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일렉트릭 고객의 차량 방전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고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 이슈를 선제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 실시한다.ⓒ현대자동차

 

현대차가 전기자동차 고객들이 가지는 충전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안심 서비스를 실시한다.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고객의 차량 방전을 방지하기 위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고객이 차량 운행 중 방전이 되거나 충전소까지 이동이 어려운 경우 등 고객이 서비스를 요청하면 전담 직원이 고객에게 직접 찾아가 무료(연 4회)로 충전해 주는 서비스다.

현대차는 서울과 제주 지역에서만 운영됐던 충전 서비스 차량을 10대에서 총 60대까지 확대해 전국적으로 시행범위를 넓혔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1회 이용 시 전기차 고객의 일평균 주행거리 보다 긴 44km를 주행할 수 있는 충전량을 제공한다.

본 서비스는 ▲룸미러에 있는 ‘SOS’ 버튼 ▲현대자동차 고객센터 (☎080-600-6000)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현대 마이카스토리’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또한 현대차는 2018년 상반기까지 40대의 충전 서비스 차량을 추가해 총 100대의 충전 차량을 전국에서 운영해, 방전으로 인한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현대자동차만의 혁신적인 고객 케어 프로그램"이라며 "앞으로도 아이오닉 일렉트릭 구매 고객에게 경쟁사와는 확연히 차별화되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외에도 ▲배터리 평생 보증 ▲전용 부품 10년 16만km 무상 보증 ▲홈충전기 원스톱 컨설팅 서비스 등 전기차 고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중에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