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신한내게 맞는 착한 보장보험' 출시

100세까지 보장되면서 보험료 저렴한 정기보험
무해지환급형, 일반 상품보다 보험료 33% 저렴해

김문수 기자 2017.07.17 14:45:21

▲ⓒ신한생명

신한생명은 일반 정기보험보다 보험료가 저렴하면서도 100세까지 보장해주는 ‘신한 내게 맞는 착한 보장보험’을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상품은 일반형과 무해지환급형으로 구성돼 있으며 무해지환급형으로 가입하면 일반형보다 보험료가 약 33% 저렴하다. 40세 남자, 20년 납입, 100세 만기, 가입금액 1억원 기준을 적용했을 경우다.

무해지환급형은 보험료 납입기간 중에 계약을 해지할 경우 해지환급금이 없지만 납입기간 이후에는 일반형의 50%에 해당하는 해지환급금이 발생한다.

이처럼 무해지환급형은 일반형 대비 해지환급금이 적은 대신 저렴한 보험료로 동일한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한 상품이다. ‘신한 내게 맞는 착한 보장보험’은 주계약은 물론, 주요 특약의 보장기간을 최대 100세까지 설정할 수 있어 장기생존에 대비할 수 있다.

해당 특약은 ▲암진단 ▲5대질병 ▲상해보장 ▲LTC보장 ▲뇌출혈진단 ▲급성심근경색증진단 ▲정기특약이다. 또한 한 상품으로 고객 맞춤형 보장설계를 할 수 있도록 29종의 다양한 보장성 특약을 탑재했다.

특히 ▲암진단 ▲5대질병 ▲상해보장 ▲LTC보장 ▲정기특약을 기존에 볼 수 없던 ‘100세만기·비갱신·무해지환급형’으로 새롭게 개발하여 보험료는 낮추고 보장 범위와 기간을 크게 강화시켰다.

이밖에 합산장해지급률이 50% 이상이면 보험료 납입이 면제되며, 만 15세부터 6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정석재 신한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주요 특약을 ‘100세 만기 비갱신 무해지환급형’으로 개발하고 29종의 보장성 특약을 탑재하는 등 한 개의 상품으로 생애종합설계가 가능하도록 초점을 맞춰 개발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