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청주 홍수 피해복구 금융 지원 '앞장'

개인 고객 최대 2000만원·사업자 대출 최고 1억원 지원

채진솔 기자 2017.07.17 10:00:23

▲ⓒ 뉴데일리

국민은행이 충북 청주 지역 홍수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한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실질적인 재해 피해가 확인된 고객에게 긴급생활안정자금 최고 2000만원 이내, 사업자대출 운전자금은 최고 1억원 이내, 시설자금은 피해시설 복구를 위한 소요자금 범위 내까지 지원한다.

최대 1%포인트 금리 우대가 지원될 예정이다.
 
아울러 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추가적인 원금상환 없이 최고 1%~1.5%포인트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기한 연장이 가능하다. 

수신 수수료 면제는 물론 대출금 연체이자도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정상 납입할 경우 면제해주기로 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의 평생 금융파트너로 고객과 함께하는 은행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