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20년전 히트상품 '퍼펙트상해' 재출시

2~4만원대 보험료로 대중교통 사고 집중 보장
질병 특약으로 암진단, 입원, 수술 보장도 가능

김문수 기자 2017.07.17 09:48:24

▲ⓒ삼성생명

삼성생명이 20년만에 대중교통 관련 사고를 보장하는 히트상품을 재출시 한다. 

삼성생명이 17일부터 판매하는 'NEW퍼펙트상해보험'은 20년전 판매했던 '퍼펙트교통상해보험(97.10월~2000.3월까지 판매)'을 업그레이드 한 상품이다.

과거 판매한 '퍼펙트교통상해보험'은 버스, 자가용 등으로 인한 사고는 물론 비행기, 선박, 열차의 대중교통으로 인한 사고시 최대 3억원을 보장했던 상품이다. 출시 2년만에 200만건 이상 판매될 정도로 많은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신상품'NEW퍼펙트상해보험'은 예전 보장하던 대중교통 사고나 뺑소니·무보험 사고 등의 보장은 그대로 유지했다.

여기에 새롭게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진단, 입원, 수술까지 특약으로 보장하면서 종합보장보험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세부적으로는(주보험 1000만원 가입 기준) 대중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시는 3억원을, 일반 자동차 사고로 인한 사망시는1억5000만원을, 뺑소니나 무보험차 사고 사망시 2억원을 각각 보장한다.

교통재해로 장해지급률 80% 이상이 되면 매월 200만원을, 기타 재해로 인해 장해지급률이 80% 이상일 경우 매월 100만원씩 10년간 받게 된다.

최대 2억1000만원을 일시금으로 받을 수도 있다. 80% 미만으로 장해를 입었을 경우에는 장해지급률에 따라 최대 1580만원을 일시금으로 지급한다. 또한 만기까지 생존시 보험금 지급 여부와 상관없이 이미 낸 주계약 보험료의80%를 돌려준다.

과거 상품처럼 저렴한 보험료도 특징이다. 재해 관련 기본 보장은 2~4만원의 보험료로도 가능하다.

신상품은 과거 상품처럼 보장 기간이 20년 만기이며, 만기 후 재가입을 통해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합리적인 보험료로 각종 재해 보장 설계가 가능하고 특약으로 건강 관련 보장까지 가능한 상품”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