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GU+, '협대역 사물인터넷' 생태계 조성 맞손

'IoT 영토확장-중소기업 상생' 두마리 토끼 한번에 잡아
개발업체 양사 네트워크 연동 시험 및 USIM 지원 등 가능해져

전상현 기자 2017.07.17 09:19:52

▲ⓒKT, LG유플러스

 

KT와 LG유플러스가 NB-IoT(Narrowband-IoT. 협대역 사물인터넷)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KT와 LG유플러스는 ▲NB-IoT 오픈랩 공유 ▲개발지원, 네트워크 연동, 교육 원스톱 서비스 제공 ▲칩셋, 모듈 등 IoT 핵심기술 개발 등에 협력하기로 하고 NB-IoT 오픈랩을 서울 상암동(LG유플러스)과 경기도 판교(KT) 2곳에서 오픈했다고 17일 밝혔다.

오픈랩은 NB-IoT 상용망 시험 환경을 구축해 IoT 단말 개발업체가 두 센터 중 아무 곳에서 양사 네트워크 연동 시험을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IoT 단말 개발업체들은 NB-IoT 오픈랩에서 양사 네트워크 연동 시험 및 USIM 지원, 단말 개발지원을 동시에 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이번 공동 오픈랩 운영에 따라 IoT단말 개발사들은 원스톱으로 단말 개발 과정에서 필요한 기술 지원, 제품 디자인 지원, 기술 교육을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기술 경험이 부족한 중소 개발업체들은 NB-IoT 하드웨어 개발역량을 강화할 수 있다.

아울러 오픈랩은 LTE 서비스를 이용하는 전 세계 80여개 국가와 로밍이 가능해 우수 중소기업의 혁신적 제품에 대한 세계 시장 공략도 용이해졌다.

IoT 로밍은 NB-IoT 네트워크에 센서를 탑재한 사물들은 연결해 해외에서도 원격 제어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이다. 전 세계 LTE 이용자 10억명이 잠재적 고객인 셈이다.

뿐만 아니라 양사는 본격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NB-IoT 전국 상용망을 구축했다.

KT는 지난 4월말 서울과 수도권 일대에 기존 LTE망보다 약 1.2~1.5배 넓은 커버리지를 제공하는 NB-IoT 상용화와 시범서비스 진행을 선언한 이후, 전국 대부분 도로, 항만, 읍면동 단위까지 전국망 구축을 완료했다.

LG유플러스는 구축된 NB-IoT 전국망을 기반으로 하반기에는 가스원격검침 시범사업 등 NB-IoT 서비스 상용화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준근 KT GiGA IoT사업단장은 "GiGA IoT Alliance 600여 회원사를 성장시키고, IoT시장에 신규 진출하려는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안성준 LG유플러스 IoT부문장은 "NB-IoT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국내 중소기업과 지속적으로 상생을 추구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