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부 장관 "도시재생은 시대적 과제"

천안 도시재생사업지 찾아 도시재생 뉴딜사업 의지 밝혀

김백선 기자 2017.07.13 15:24:29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국토교통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도시재생은 인구감소와 저성장 추세에서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13일 국토부에 따르면 김현미 장관은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중앙동과 문성동에 위치한 천안 원도심 도시재생사업현장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본격적인 도시재생사업 추진에 앞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도시재생 뉴딜정책 방향을 정립하기 위한 것이다.

김현미 장관은 "올해부터 제대로 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지역사회와 함께 낡고 쇠퇴한 도시를 경쟁력 있는 도시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천안 도시재생사업지역에서는 지난 2014년 근린재생형 도시재생선도지역으로 선정된 이후 총 22개 단위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사업 목표는 신도심 개발로 인구유출 및 상권쇠퇴가 심화되는 천안 원도심에 복합문화특화공간을 조성해 활성화 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원도심 종합지원센터 조성, 문화특화지역 조성, 집장촌 정비 등의 사업이 진행중이다. 이와 함께 업무·상업시설을 조성하는 민자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이날 김 장관은 방치된 건물을 활용한 청년창업 및 문화·예술 공간을 둘러보고 재생사업으로 창업 활동을 하고 있는 청년들을 만났다. 또한 동남구청사 부지에 들어설 수익시설을 짓는 모습도 살펴봤다.

김 장관은 "다양한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서 지역의 특성을 잘 살린 재생사업이 이뤄져야 한다"며 "주거환경 정비·상권 기능회복·공동체 활성화·경제 거점형성과 같은 지역의 여건과 필요에 맞는 재생 프로그램을 발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도시재생사업에서 발생하는 이익이 지역사회로 환원될 수 있게 선순환 구조를 유도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4일 출범한 도시재생사업 기획단은 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거쳐 도시재생뉴딜 사업의 중장기 로드맵을 조속히 마련하고 연말까지 내년 사업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사업지 선정방법과 공모지침은 이달 중 공개할 예정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