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 둔화…전년 동기比 1조7000억 감소

은행 이어 제2금융·상호금융 모두 증가세 둔화·안정화 추세

채진솔 기자 2017.05.15 13:25:12

▲ⓒ뉴데일리


올해 4월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은행권에 이어 제2금융과 상호금융 모두 증가세 둔화 추세를 보여 눈길을 끈다. 

금융위원회는 올해 4월말 기준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7조3000억원으로 1년 전(9조원)보다 약 1조7000억원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같은 기간 제2금융권 증가규모 역시 2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조2000억원 감소하며 지난 3월 이후 2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분기에 이어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안정적인 추세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금융당국은 여신심사 관행을 개선하고 가계대출 질적구조 개선, 가계대출 리스크 관리계획 등 차질없는 이행과 DSR 활용 덕분에 가계대출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은행권의 지난 4월 증가액은 4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5조2000억원에 달했던 2016년 4월보다 약 6000억원 가량 감소했다.

은행들이 부동산시장 하방리스크 우려 및 시장금리 상승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면서 안정 기조를 이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지난 3월보다 4월 증가 규모가 약 1조6000억원 정도로 확대됐는데 이는 계절적 수요 탓으로 해석된다. 이사철을 맞아 기승인 중도금대출 집행 등 집단대출이 늘어나서다.

▲ⓒ 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의 1금융권 가계대출 억제로 풍선효과가 나타나던 2금융 및 상호금융의 증가 규모도 둔화되기 시작했다.

지난 3월 상호금융조합에 대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시행과 고위험 가계대출에 대한 건전성 기준 강화를 이행한 덕분에 2금융권의 지난 4월 증가 규모는 2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 대비 1조2000억원 줄어든 수치다.

같은 기간 상호금융도 1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증가규모가 8000억원 가량 감소하는 등 금융당국의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시행 후 증가세가 점차 둔화되는 추세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지난해 부동산 시장 정상화와 저금리 기조 영향으로 가계대출이 크게 증가했지만 올해는 시장금리 상승 및 가계대출 리스크 관리 노력으로 증가세가 안정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부동산시장이 안정되고 미국발 추가 금리 상승가능성과 분할상환 관행 정착으로 가계대출 증가세는 둔화될 전망"이라며 "다만 5월 이후 분양물량 확대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확대될 수 있어 밀착 관리를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