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소래포구 화재 피해복구 금융자금 지원

긴급생활안정자금 최대 2000만원·수신 수수료 면제

채진솔 기자 2017.03.20 14:04:03

▲ⓒ 뉴데일리


국민은행이 소래포구 화재로 피해를 입은 고객 돕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국민은행은 긴급생활안정자금대출과 사업자대출 우대지원·기존대출 기한연장 조건 완화, 수신 수수료 면제 등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실질적인 재해 피해가 확인된 고객에게 긴급생활안정자금 최고 2000만원까지 제공한다.

사업자대출의 경우 운전자금 최고 1억원, 시설자금은 피해시설 복구를 위한 소요자금 범위 내까지 지원한다. 최대 1%포인트의 금리우대가 지원될 예정이다.
 
또한, 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다면 추가적인 원금상환없이 최고 1%~1.5%포인트 우대금리를 적용해 기한도 연장해준다.

수신 수수료 면제는 물론 대출금 연체이자도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납입할 경우 면제해준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피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