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KOSPI 상장 추진…"공모예정가, 최소 2조513억"

4월 25일부터 이틀간 공모주 청약…"주당 공모 예정가 '12만1천원~15만7천원'

송승근 기자 2017.03.20 10:10:05

▲ⓒ 넷마블게임즈


넷마블게임즈가 20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절차 진행에 나선다. 유가증권시장(KOSPI)에 상장할 예정으로 신주 1695만3612주(공모 비중 20%)를 공모한다. 

공모 예정가는 12만1000원~15만7000원, 총 공모금액은 밴드 하단 기준 2조513억 원이다.
 
수요예측은 4월 11~20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공모가를 확정한 후 4월 25~26일 양일간 청약을 진행한다.
 
넷마블은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마블 퓨처파이트, 쿠키잼 등 인기 모바일 게임을 보유한 글로벌 게임회사로 지난 2015년 매출 1조원, 2016년에는 매출 1조5000억 원을 달성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 중순 출시한 '레볼루션'은 출시 첫날 매출 79억 원, 출시 한 달 만에 206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넷마블의 매출 중 해외매출 비중은 51%다. 글로벌 모바일 통계 분석 업체 앱애니(App Annie)에 따르면 넷마블은 지난해 2016년 매출 기준으로 글로벌 7위 게임퍼블리셔, 구글플레이 매출 기준으로는 글로벌 3위 게임 퍼블리셔로 집계됐다.
 
현재 넷마블은, 일본, 중국 등 주요 지역의 특성에 맞춘 게임을 내놓고 있으며 해외 게임 개발사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넷마블은 지난 2015년 7월 북미 및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해 퍼즐 장르 세계 2위 개발사인 잼시티(舊 SGN)을 인수한 데 이어 지난 2월에 美 게임사 카밤(Kabam) 밴쿠버 스튜디오를 인수한 바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