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전국 4천여 대리점서 '포켓몬' 잡으세요

포켓몬 GO 공동제작사들과 'AR 생태계' 확대 '맞손'
21일부터 게임 속 '포켓스탑-체육관' 변신

전상현 기자 2017.03.20 09:57:39

▲ⓒSK텔레콤

 

SK텔레콤이 위치기반 AR(증강현실) 모바일 게임 '포켓몬 GO' 공동제작사인 '나이언틱(Niantic)', '㈜포켓몬코리아'와 공식 파트너십을 맺고, 오는 21일부터 '포켓몬 GO' 공동 마케팅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전국 4000여 곳의 SK텔레콤 공식인증대리점은 21일부터 3월말까지 순차적으로 게임 AR 공간 속 '포켓스탑(포켓몬을 잡는 '몬스터볼' 등 필수 아이템을 획득하는 장소)', '체육관(이용자끼리 포켓몬으로 대전을 벌이는 장소)'으로 바뀐다.

그간 인구 밀집도가 낮은 지역에 거주하는 이용자는 '포켓스탑', '체육관'을 찾기 어려워 게임 이용에 제한이 많았지만, 이제 전국에 위치한 SK텔레콤 대리점에서 손쉽게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됐다.

또한 SK텔레콤은 '나이언틱'과 함께 SK텔레콤 고객에게 오는 6월말까지 '포켓몬 GO' 게임 이용 중 발생하는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한다. 단, 게임 다운로드 및 업데이트에 필요한 데이터는 제외된다.

'포켓몬 GO' 주요 이용자인 청소년 고객은 보통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에 가입하지 않고 데이터 소진에 민감하므로, 상대적으로 큰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포켓몬 GO' 게임 아이템을 처음 구매하는 SK텔레콤 고객에게는 '100포켓코인(한화 1210원, 부가세포함)' 증정 이벤트도 실시한다.

이벤트는 21일부터 24일까지며, 선착순 3만명 신청 시 조기 종료되므로 이벤트페이지에서 종료 여부를 사전 확인해야 한다.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게임 내 '포켓코인'구입 메뉴로 들어가 결제 수단 중 '내 SK텔레콤 계정에 대금 청구'를 선택하면 된다.

SK텔레콤은 향후 '나이언틱-㈜포켓몬코리아'와 5G 기반 AR 기술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인찬 서비스부문장은 "SK텔레콤은 AR 생태계 조성을 위해 'T real AR 플랫폼' 등 자체 핵심 기술 등을 개발하고 있는데, 이번 제휴로 '나이언틱'의 AR 콘텐츠 운영 노하우와 상호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와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켓몬 GO'는 이용자가 스마트폰을 들고 걸어 다니며 화면 속에 출몰하는 포켓몬을 잡는 게임이다. 최근 전 세계 200여개 국가에서 6억 5000만건의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국내에선 지난 1월 출시 후 80종 이상의 포켓몬이 추가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