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마을정비형 공공주택 '함평 향교지구' 첫 삽

읍·면단위 임대주택 수요 해소 기대

김종윤 기자 2017.03.13 11:00:36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오는 14일 전남 함평군 대동면 함평 향교 공공주택지구에서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착공식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은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지방 중소도시나 읍·면지역 임대주택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2015년 처음 도입된 새로운 공급 모델이다.

특히 대도시 인근 대규모 주택단지 공급방식으로는 개발이 어려웠던 소규모 임대주택 수요가 있는 읍·면 중심지 또는 산업단지 개발지역에서 추진된다. 올해 함평 향교지구를 시작으로 옹진 백령·충북 괴산 등에서 착공이 예정돼 있다.

함평 향교지구는 지난해 5월 주택건설사업 승인을 받아 전국 33개 마을정비형 공공주택 사업지구 중 최초로 착공되는 사업이다. 초등학교·병원 등 각종 공공·편익시설 접근성이 우수한 데다가 인근 동함평 산업단지와 명암 축산특화 농공단지가 준공되는 등 배후 주거지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특징은 주변지역 정비계획수립 및 사업지원이다. 함평 향교지구도 시범사업 협약 체결 후 마을계획 수립 비용을 지원받아 사업시행자(LH)와 함께 임대주택을 중심으로 주변 지역 마을계획을 수립했다.

국토부 공공주택공급과는 "권역별 수요에 적합한 맞춤형 주거복지를 실현하는 동시에 소규모 공공주택 체계적인 개발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자체 공공주택 건설비용 분담으로 임대주택 사업에 따른 손실 절감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