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보문·미아·북아현' 재개발 행복주택 확정

"입지 우수한 행복주택 공급 늘리겠다"
지자체 직접 시행물량도 증가

김종윤 기자 2017.03.08 15:37:10

 

서울시 재개발 현장 중 입지가 우수한 보문3구역·미아4구역·북아현1-3구역에 행복주택이 등장한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재건축·재개발 매입방식 행복주택 등을 포함해 15만가구 입지를 확정했다고 8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해까지 14만가구 입지 확보에 이어 올해 1만가구 입지를 추가했다.

국토부 행복주택정책과 관계자는 "행복주택 호응이 높아지면서 14만가구 목표를 상향 조정했다"면서 "앞으로 입지가 우수한 행복주택을 공급하겠다"고 강조했다.

추가된 1만가구 입지엔 재건축·재개발 매입방식 행복주택이 포함됐다. 이는 도시정비사업에서 의무적으로 건설하는 공공임대주택을 서울시가 매입해 행복주택으로 공급하는 것을 말한다.

현재까지 재개발조합과 매입계약을 체결한 3곳(240가구)이다. 이들 단지 모두 역세권 입지로 선호도가 높은 입지를 갖추고 있다. 구역별 가구수는 △성북구 보문3구역 75가구 △강북구 미아4구역 35가구 △서대문구 북아현1-3구역 130가구로 이뤄질 예정이다.

행복주택 임대료는 통상 주변 시세 60∼80% 수준으로 공급된다. 반면 재건축·재개발 행복주택 임대료는 입주하는 젊은계층이 부담할 수 있도록 서울시(SH공사)와 협의가 진행된다. 구체적인 임대료는 입주자 모집 시점(3월말 예정)에 확정된다.

국토부 행복주택정책과 관계자는 "3개 구역 모두 이달 말 입주자를 모집해 오는 9월 입주가 가능할 것"이라며 "추가 물량은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매입계약이 체결되면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



국토부가 공개한 행복주택 15만가구는 수도권 9만5000가구(63%), 비수도권 5만5000가구(37%)로 나뉜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6만5000가구(43%)로 가장 많다. 이어 서울 2만2000가구(14%), 인천 8700가구(6%) 순이다.

서울·경기·부산·제주 등은 자치단체장이 자체적인 공급계획을 발표하는 등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청년층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행복주택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15만가구 중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약 10만8000가구(72%)를 담당한다. 이 밖에 지자체(지방공사 포함)는 약 4만2000가구(28%)를 공급할 계획이다. 앞서 지자체가 직접 시행하는 물량은 2014년 약 6000가구에 불과했다. 이후 지자체 참여가 활성화되면서 현재 4만가구 이상으로 대폭 증가했다.

한편 과거 정부는 행복주택 공약을 내세우면서 목표치를 20만가구라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주민반대 등에 따른 공급 어려움을 반영해 목표치를 수정하기도 했다. 국토부는 올해까지 2만가구 입지를 확보해 총 17만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맨 위로